[책소개] In Order to Live 책소개

요즘 한참 화제가 되고 있는 탈북소녀 박연미의 "In Order to Live"를 읽어보았다.

결론부터 얘기하면.....너무나 드라마틱해서 이게 100% 사실일까 살짝 의문이 들기도 하지만, 일단 사실이라고 믿고 간단히 내용을 요약해본다.

---------------

그녀는 함경도 혜산에서 장사수완이 있는 아버지 덕에 비교적 (북한기준으로) 유복하게 자라났다. 그러나 아버지의 불법 사업이 북한 당국에 걸려 범죄자로 낙인이 찍히면서 그녀의 집안은 몰락하고 매우 어려운 삶을 살게 된다. 결국 견디다 못해 북한을 탈출하기로 결심하고 브로커의 도움으로 국경을 넘어 어머니와 함께 중국으로 탈출하는데 성공한다. (그녀의 언니는 먼저 탈출해서 행방불명)

중국에 도착해서 자유를 찾는줄 알았으나....알고보니 중국으로 넘어가는데 도움을 준 브로커는 인신매매 조직원이었다. 그걸 까맣게 모르고 있던 그녀는 엄청나게 실망했으나 어쩔수 없이 중국 남자에게 (후처로) 팔려가게 되고 그녀의 어머니는 하녀로 팔려간다. 이때 그녀의 나이 13세. 그 중국남자에게 자신의 순결을 허락하기가 죽기보다 싫었던 그녀는 결사적으로 저항하고 자살을 결행하려 하였으나 중국 남자가 자신과 함께 살면 어머니와 아버지와 함께 살게 해주겠다는 말에 결국 후처로 함께 살게 된다. 그리고 어머니를 데려오고 북한에 있는 아버지도 중국으로 탈출시키는데 성공한다.

그러나....아버지는 심신이 극도로 쇠약한 상태였고 알고보니 암이 많이 진행된 상태였다. 결국 곧 아버지는 세상을 떠나게 되고 그녀는 엄청난 슬픔에 빠진다. 그 와중에 그녀는 또다른 조직에 납치당하기까지 한다. 천신만고끝에 빠져나온 그녀는 그 중국남자와 결별하고 중국 다른지방으로 이사하여 한국인들을 대상으로 소위 "음란채팅" 을 하면서 생계를 유지한다. 그러던중 탈북자를 돕는 선교단체와 연결이 되어 몽고를 통해 한국으로 입국을 시도한다.

천신만고 끝에 사막을 걷고 걸어 몽고 국경을 넘었으나 몽고에서도 범죄자 취급을 당하며 몇달동안 묶여 있어야 했다. 결국 한국에 입국해서 한국 시민권을 받았으나.... 탈북자를 대하는 한국인들의 시선은 싸늘하기만 했다. 그러나 그녀는 포기하지 않았으니....

-------------------

젊은 나이에 보통 사람들이 상상할수 없을 정도로 굴곡이 심한 삶을 살았던 그녀. 이런 얘기를 세상에 풀어 놓기가 쉽지 않았을테지만 그녀는 당당하게 모든것을 오픈했다. 감추고 싶었던 부끄러운 과거를 다 털어놓은 후.... 그녀는 오히려 자유를 느꼈다고 했다. 지금 그녀는 전세계를 돌아다니며 북한의 인권상황의 심각성을 전파하고 있다.


NetKAL (Network of Korean-American Leaders) 컨퍼런스 참석후기 미국 직장생활

뉴욕출장길에 짬이 나서 NetKAL(Network of Korean-American Leaders) 컨퍼런스에 참석했다.  보통 이런 컨퍼런스는 소위 성공한한국인들이 나와서 자신의 무용담을 늘어놓는 경우가 많은데 컨퍼런스는 달랐다. 스피커들 절반 정도는 Non-profit분야에서 사회적 공익을 위해서 일하는 사람들이었다.  그제서야 USC School of Social Work에서 이런 행사를 주최했는지 이해가 되었다.


거의 5시간에 가까운 컨퍼런스 시간동안 눈물이 글썽거릴 정도로 감동적인 순간이 세번 있었다.(컨퍼런스를 상당히 많이 다녀 봤지만 컨퍼런스에서 눈물이 났던 적은 이번이 처음이었다).처음은 북한에서 갖은 고생을 하고 천신만고 끝에 탈출한Grace Jo 이야기. 두번째는 너무나도 슬픈 상황에서도 가족과의 약속을 끝까지 지키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감동적으로 들려준  Alex Sheen 이야기. 그리고 세번째는 감옥에 있는 재소자들에게 희망을 심어주는 Catherine Hoke 이야기였다. 그중 마음에 가장 깊이 남았던 세번째 이야기를 여기 적어본다.


Catherine 명문 UC Berkeley 졸업하고 Private Equity에서 승승장구 하다가 뜻한바 있어 27세에 재소자들의 사회 적응과 창업을 후원하는 조직인 PEP(Prison Entrepreneurship Program) 시작한다.  텍사스 교도소에서 시작된 프로그램은600여명의 프로그램 졸업자들이 취업률 98%, 재범률 5% 이하를 기록하는 등의 놀라운 성과를 내면서 각종 언론에 등장하는 전국적인 유명세를 타기 시작한다. 그러던 , 2009, 그녀는 남편으로부터 갑작스런 이혼을 통보받고 절망에 빠진다.  어려운 시간을 보내던 그녀는 PEP 졸업생들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게 되고 그것이 텍사스 교정당국에 의해 밝혀진다. 당국은 그녀에게 텍사스 교도소 출입금지 조처를 내리고 그녀는 자신이 설립한 PEP 대표 자리에서 물러나게 된다. 사건은 뉴스에 크게 등장하면서 지금까지 쌓아왔던 그녀의 명성에 치명타를 안긴다.  그녀는 사건으로 돌이킬수 없을것 같은 상처를 입었지만. 그녀의 후원자들은 그녀가 다시 일어설수 있도록  끓임없이 그녀를 격려했고 그녀는 결국 2010년에 뉴욕에서Defy Ventures 설립하여 PEP에서 시작했던 일을 계속하게 된다.   프로그램은 재소자 출옥자들에게 온라인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프로그램에는Seth Godin등의 유명 강사들과 하버드, 스탠퍼드 등의 교수들도  참여했다.  그리고 2013년에는 다시 결혼하여 새로운 가정을 꾸렸다. 지금 현재도 그녀는 뉴욕과 샌프란스코를 중심으로 왕성히 활동하고 있다.

 

이야기를 듣고 나도 너무 감동해서Defy Ventures에서 자원봉사를 하기로 하고 신청했다. 지금까지 살면서 주위에서 많은 도움을 받았던 만큼, 나도 조금이나마 사회에 기여해야 겠다는 다짐을 하면서 컨퍼런스를 나왔다.


[영화소개] Jiro Dreams of Sushi Others

A bald eldery Japanese mean wearing glasses. Framed by eight squares showing different types of sushi.


오늘 아주 재미있게 본 다큐멘터리 영화 Jiro Dreams of Sushi. 한국에서는 스시 장인: 지로의 꿈 이라는 제목으로 개봉했었음.


미슐랭 가이드에서 별 세개를 받은 85세 쓰시 장인 지로의 이야기. 쓰시를 예술의 경지로 승화시켰다는 평을 받는 사람이다.  그가 최고의 쓰시를 만들기 위한 과정이 주욱 나오는데.... 들어가는 정성이 정말 엄청나다. 그는 그의 모든 삶을 쓰시를 위해 바쳤고 85세가 된 지금에도 은퇴하지 않고 매일 쓰시를 만들고 있다.  이와 같은 삶의 방식이 정말 우리가 지향해야 하는 삶인가는 또 다른 질문이지만, 적어도 그의 노력과 열정에는 박수를 보내주고 싶다.


이 영화 배경음악은 주로 필립 글래스 음악이 나오는데 영화랑 참 잘 어울리는듯.




책소개 - Flash Boys 책소개



뉴욕 출장가는 비행기 안에서 읽었던 책 한권 소개 - 

머니볼의 저자 마이클 루이스가 쓴 플래시 보이스 (Flash Boys)

저자는 월가의 주식시장을 교란하는 초단타매매 (High-Frequency Trading) 괴물들에 맞서서 초단타매매 회사들의 악의적 수법이 통하지 않는 거래소를 만들어 나가는 월스트리트의 양심적 젊은이들에 대한 실화를 그리고 있다. 나두 주식투자를 몇년간 해온 사람으로서 이 책을 아주 관심있게 읽었다. 책을 읽으면서 초반엔 아주 열받았고 (다른 투자자들의 피를 살금살금 빨아먹는 초단타매매 괴물들의 수법이 주로 나옴) 후반에는 감동해서 살짝 눈물이 나올 지경이었다 (월스트리트의 안정된 직장을 때려치고 정의를 구현해보겠다고 일어선 젊은이들의 용기가 가상해서) 

미국에선 이미 상당한 반향을 일으켰고 영화 소셜네트워크의 각본을 쓴 애런 소킨이 각본을 써서 영화제작에 들어간다고 한다. 한국어 번역판은 10월 10일에 나올예정이라고. 

금융계에 종사하거나 주식투자를 해봤던 독자분들은 아주 재미있게 읽을수 있을것임. 

아래는 책소개 링크 

http://www.kyobobook.co.kr/product/detailViewKor.laf?ejkGb=KOR&mallGb=KOR&barcode=9788997575312&orderClick=LCK&Kc=SETLETauthortheme#N


[책소개] Be So Good They Can't Ignore You 책소개


요즘 읽은 책중에서 가장 생각을 많이 해보게 하는 책이었다. 

흔히 앞으로의 커리어에 관해 고민할때 가장 많이 하는 충고 중의 하나는 "Follow Your Passion" 즉 당신이 열정을 가지고 있는 분야에 뛰어들라는 것이다, 그러나 이책에서 얘기하는 것은 그것은 그 열정을 뒷받침할만한 실력 (여기서는 career capital이란 말을 쓴다) 이 없으면 이 충고는 상당히 위험하다는 것이다. 왜냐하면 실력/기술이 없으면 아무리 열정이 있어도 그걸로 돈벌이가 안되기 때문. 

대신 이 책에서 하는 현실적인 충고는 일단 어느 분야에서든지 실력을 쌓으라는 것이다. 그리고 어느 정도 경지에 이른후 조금씩 방향을 바꿔 가면서 다른 옵션들을 테스트하라는 것이다. 대부분의 경우 사람들은 자신의 직업적 passion이 뭔지 정확히 모르는 경우도 많기 때문에 여러가지를 시도해 보면서 자신의 길을 찾아 나가라는 것이 아주 현명한 방법이라 생각된다. 

이 책에는 커리어를 찾아나가는 것과 관련된 다양한 사례들이 나와 있고 마지막에는 저자가 이 원리들을 자신의 삶에 어떻게 적용했는가도 자세히 적혀 있다. 자신의 커리어 개발을 어떻게 해나갈까 고민하는 사람이라면 아주 도움을 많이 줄수 있는 훌륭한 책이다. 

이 책 제목은 유명한 코미디언 스티브 마틴이 인터뷰에서 "당신같이 유명한 코미디언으로 성장할수 있었던 비결은 무엇입니까" 라는 질문에 대해 답했던 말이라고 한다. 

[책소개] Talent is Overrated 책소개

Fortune의 시니어 에디터인 Geoff Colvin이 쓴 이 책은 재능 (Talent)에 관한 심도깊은 성찰을 해주고 있다. 

결론부터 얘기하면 - 대부분의 재능은 타고난 것이라기 보다는 의도적인 고도의 연습에 의해 길러진다는 것이다. 

이 책에는 아주 재미있는 소위 "천재" 혹은 "전설"들 - 모짜르트, 타이거 우즈 등 - 이 나오는데 그들의 천재성은 타고난 것이라기 보다는 혹독한 연습에 의해 길러졌음을 보여주고 있다. (여기서 그렇게 연습을 할수 있도록 만들었던 부모의 역할은 절대적이다) 

이 책에서 시사하는 바는 자녀교육에도 많은 생각할 거리를 던져준다. 자녀의 재능을 개발할수 있는 시기는 어리면 어릴수록 좋고 어릴때 집중적으로 연습한 것이 쌓여서 나중에 (적어도 10년) 빛을 발하게 되는데, 자녀로 하여금 10년이란 긴 시간을 연습할수 있게 하는것은 부모의 지혜가 많이 필요한 부분이다. 여기서 "억지로 밀어붙여서" 강도높은 연습을 시키는 것에는 한계가 있고 자녀 스스로 열정을 찾게 해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얘기한다. 

이 책에 나오는 다양한 사례들 - 벤자민 프랭클린이 어떻게 작문을 연습했는지, 체스 여자 세계챔피언 폴가 자매들이 어떻게 체스를 훈련했는지, NFL 역사상 최고 선수로 일컬어지는 제리 라이스가 어떻게 훈련했는지- 만 읽어도 이 책에서 충분히 많은 영감을 얻을수 있을것이다. 

본인 혹은 자녀의 재능 개발에 관심이 많은 모든 분들에게 일독을 추천한다. 



[책소개] Scarcity 책소개


요즘 많이 화제가 되고 있는 책중의 하나인 Scarcity를 읽어 보았다. 

이책은 각자의 분야에서 일가를 이룬 경제학자(Sendhil Mullainathan) 와 심리학자(Eldar Shafir)가 공저한 책으로, 예상대로 경제학과 심리학이 절묘하게 결합되어 있었다. 

이 책에서 주장하는 논지는 크게 세가지이다.

1. 우리의 mental capacity (이 책에서는 bandwidth라는 용어를 씀)를 이해하는 것은 아주 중요하다. 이 bandwidth가 여유있는 상황과 부족한 상황에서는 퍼포먼스가 엄청난 차이가 난다. 각종 신경쓸 일이 많은 상황이나 피곤할때에는 이 bandwidth가 급격히 줄어든다. 

2. 가난과 bandwidth는 밀접한 관계가 있다. 가난한 사람들이 performance가 낮은것은 그들의 능력이 뒤떨어져서 라기 보다는 그들이 (돈이 부족하기 때문에) 신경쓸 일이 많으므로 그에 따라 bandwidth가 줄어들기 때문이다. 

3. 공공정책에도 이 scarcity의 개념을 적용하면 좀더 효율적이 될수 있다. 예를들면, 가난한 사람들을 도와주기 위해서는 그들의 bandwidth를 넓혀줄수 있는 방법들 (예를들면 보육시설 확장)이 각종 주입식 교육훈련보다 더 효과적일수 있다. 

주로 공공정책 쪽에 포커스가 맞춰진 책이지만 개인의 영역에도 충분히 응용이 가능한 책이다. 개인의 생활에서 어떻게 하면 bandwidth를 더 확장할수 있을까에 대해 생각을 해본다면 개인의 생산성을 높일수 있는 인사이트를 발견하는데 큰 도움이 될것이라 생각된다.

인생의 행복 Others

나이를 먹어가면서 느끼는 것은, 인생의 행복은 소위 "엄청난 대박 한방" 으로부터 오는것이 아니라 살아가는 매일매일의 일상의 소소한 감사와 자그마한 추억들이 모여서 이루어지는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Every day matters. 

이런 생각과 참 어울리는 아래 작품: 길을 따라 걷다 - 이서미 (2005)



[책소개] Give and Take 책소개

오늘 소개할 책은 Adam Grant의 Give and Take 이다. Adam Grant는 Wharton 경영대학원 역사상 최연소 tenured professor (종신교수) 로 유명해진 사람이다. 이책을 읽고나면 과연 그럴만 하구나 하고 고개가 끄덕여지게 된다. 

이 책에서는 사람을 주로 세가지로 분류한다. Giver (남에게 베푸는것을 좋아하는 사람) Taker (자신의 이익을 주로 챙기려는 사람) 그리고 Matcher (남이 나에게 해주면 나도 그만큼만 해주려는 사람)이다. 전통적인 사고방식은 조직에서 성공하기 위해서는 Taker나 Matcher가 되어야 한다는 것이었지만 이 책에서는 조직에서 Giver들도 충분히 성공할수 있다는 것을 여러가지 실례를 들어가며 보여준다. 

이 책에서는 또 Giver들이 networking (2장), 팀웍 (3장), 인재 발견 (4장), 커뮤니케이션 (5장) 등의 영역에서 어떻게 성공적이 될수 있는가를 구체적으로 보여준다. 특히 5장까지의 앞부분은 조직생활을 하는 사람들에게 훌륭한 insight을 줄수 있는 내용들로 가득하다. 

물론 성공한 사람들 중에서는 Taker도 많고 Matcher도 많다. 그러나 이책을 읽으면서 새롭게 발견한 점은 남좋은 일만 하는것 같은 Giver들도 충분히 조직에서 성공할수 있고 long term으로 볼때는 giver로서 성공하는것이 인생에서 가장 보람될거라는 것을 깨닫게 되었다. 

이 책의 뒷면에 보면 Daniel Pink, Susan Cain, Robert Cialdini같은 기라성같은 유명 저자들이 추천을 해주었다. 이 책은 충분히 그럴 자격이 있는 멋진 책이다. 블로그 독자분 모두에게 일독을 추천한다.  



[책소개] The Power of Habit 책소개


이번주에 읽었던 책은 Charles Duhigg의 The Power of Habit이다. 뉴욕타임즈 리포터인 저자는 몇년동안 습관의 과학에 관하여 많은 연구와 조사를 했고 그것을 정리해서 멋진 책으로 내놓았다. 

이책의 첫부분에서는 어떻게 습관이 형성되는가/그리고 습관을 고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에 대해 아주 명쾌하게 설명을 해주고 있다. 이 책의 첫부분만 읽어도 대부분의 사람에게 아주 많은 도움이 될것이다. 습관은 어느 누구나 가지고 있는 것이기 때문이다. 이 부분을 읽고 나면 자신의 습관을 보는 관점이 달라질 것이다. 

두번째 부분에서는 조직의 습관에 대해 다루고 있다. 개인뿐만 아니라 조직에서도 습관이 있다. 소위 말하는 "불문율"이 조직의 습관을 지칭하는 대표적인 용어이다. 어떻게 조직의 습관이 형성되는가 그리고 (나쁜) 조직의 습관을 바꾸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에 대해서도 언급하고 있다. 

세번째 부분에서는 사회의 습관에 대해 언급하고 있다. 어떻게 "사회적 movement"가 형성이 되는지 설명해 주고 있다. 

습관이라는게 누구나에게 친숙한 주제이기 때문에 이 책은 많은 사람들에게 재미있게 읽힐것 같다. 나쁜 습관을 고치고자 하는 분들이나 새로운 좋은 습관을 들이려고 하는 분들 모두에게 이 책은 큰 도움이 될것 같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


통계 위젯 (블랙)

01
10
64120